Klaus Berger

Theologiegeschichte  des Urchristentums

신약신학의 역사 1

클라우스 베르거 / 박두환 옮김

 

*** 위 그림을 클릭하면 더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

 

<옮긴이의 말>

클라우스 베르거(Klaus Berger)의 『신약신학의 역사』(Theologiegeschichte des Urchristentums)는 불트만과 콘첼만의 신약신학과 그들의 신학 방법론을 뛰어넘는 아주 독창적인 책으로서 한국에 소개되어야 할 매우 중요한 연구 중에 하나이다. 베르거는 불트만과 콘첼만과는 달리 원시 그리스도교의 신학을 신학의 역사(Theologiegeschichte)로 통찰하고 있다.

그는 지극히 평면적인 일차원적 역사 인식이나 문헌비평을 통한 역사인식을 거부한다. 더 나아가 그는 보다 확실한 역사적 접근을 통해 원시 그리스도교의 신학의 다양성을 제시하고, 이것들의 생성과 소멸 그리고 긴장과 발전을 검토한 원시그리스도교의 신학의 역사를 종합한다.

베르거는 이 책에서 신약성서의 본문뿐만 아니라 기원후 120년까지의 초기 그리스도교의 모든 증언을 소개하고 있다. 더욱이 읽는 독자에게 유익한 것은 이 책에서 원시 그리스도교의 신학과 그 신학에 도전하고 있는 적대자들에 대한 연구가 긴장감 있게 잘 소개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책에 대한 평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짜이퉁’(Frankfurter Allegemeine Zeitung)에 소개된 내용으로 대신하고자 한다: “원시 그리스도교에 대해 무엇인가 알고자 하는 자는 반드시 베르거의 신약신학의 역사를 반드시 공부해야만 한다.”

 

<제1판 저자 서문>

이 책은 신약성서신학을 신학사로 파악하려고 시도한다. 따라서 여기서는 철저히 역사적으로 이해될 수 있는 해석학이 중요시된다. 더 나아가 이 책은 어떤 적용을 목적으로 기록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유롭게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데 그 가치와 의의가 있다(참조: K. Berger, Hermeneutik des Neuen Testaments, 1988). 하지만 특별히 신약성서의 이해를 어렵게 할 수 있는 적용은 때때로 비평된다.

지금까지 원시 그리스도교의 신학사를 연구한 책이 없다는 것으로 이 책이 지닌 가치를 인식할 수 있다. 문헌 비평적인 자료 구분을 통한 연구와 여러 문헌 층들을 통해 재구성 될 수 있는 분리가설(Teilungshypothese)이 진행되었으며, 더 나아가 내용적인 측면에서 초기 그리스도교의 신학사가 불가능하다는 불트만(R. Bultmann)의 견해도 제기되었다. 70년대 이후 신약성서신학을 경직시키고 이런 학문으로는 결코 어떤 영향도 끼칠 수 없다는 희한한 보수성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견해는 설득력이 적다. 왜냐하면 그들은 18세기와 19세기의 철학적 전제와 자신들의 학문적 전통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며 거기에 노예처럼 붙잡혀 있기 때문이다. 80년대와 90년대 하이델베르크 대학교의 학생들은 편견 없이 열린 시각으로 연구를 지속할 수 있었다. 문헌 비평적인 자료구분과의 결별은 구약성서와 신약성서의 주석에서 실행되고 있다. 나의 동료들과 제자들은 주석에서 편집비평적인 질문이 다루지는 것보다는, 역사적인 질문에 몰두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이것은 나에게 단지 전문분야의 모든 것을 짓눌러 부수는 과정을 앞당겨서 그것으로 자신의 작품을 만들어 보이게 하는 공포처럼 느껴진다: 약점이 없는, 심사숙고한, 아주 확실한, 단조롭고 온순한 작품으로.

비록 내가 불트만과 필하우어(Ph. Viehlhauer)의 견해를 상세히 다루지 않는다 할지라도 이들 두 분의 작품은 이 책을 완성해 가는 데 매우 중요한 도움이 되었다.

참고문헌은 중요한 책들로만 선정되어 새로운 주제가 시작될 때마다 그때그때 소개될 것이다. 긴 참고문헌은 오히려 이 책의 분량을 더 늘이는 결과만을 가져왔을 것이다.

1994년 하이델베르크 드라이쾨닉스탁에서
클라우스 베르거

<제2판 저자 서문>

1판이 출간된 지 몇 개월 되지 않아 다시 2판을 찍게 되어 매우 기쁘다. 2판에서는 많은 오자들을 바로 잡았으며 더 나아가 많은 참고문헌들이 보강되었다. 게다가 내용적인 보충을 위해 소단락들이 첨가되었음을 밝힌다. 특별히 역사적인 몇몇 주제들이 새롭게 보강되었다: 성령론, 율법, 세례 요한, 교회와 계약. “예수의 죽음”장은 현저히 확대되었으며, 내게 있어서 아주 중요한 “부활절 이전의 예수 전승”에 관한 장이 새로이 첨가되었다. 물론 이 주제는 여러 논의에 휘말리게 된다. 그 외에 새롭게 단락들이 첨가된 창은 다음과 같다: “바울의 내적인 인간”, “요한복음의 율법이해”, “마태복음의 죄 용서문제”, “바울과 도마복음의 엘리야 형상”, “12족장의 유언과 1세기와의 관계” 등―이 단락들의 순서는 단지 몇 개의 제목만 뒤바뀐 채 그대로 유지된다.

목차가 간혹 명확히 이해되지 않는 경우들이 있어서, 그것들은 전체적인 틀 속에서 다시 재조정되었다. 우선은 공통의 전승들이 먼저 소개되고, 그 다음에 그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들이 다루어진다.

나는 추구하고자 하는 것을 완벽하게 성취할 수도 없으며 또 그렇게 하기를 원치 않는다. 오히려 통일성 있는 발전의 원동력을 언급하거나 전체 속에서 어떻게 신학사가 발전되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이것이 불가능해 보이거나 내게도 역시 역부족일 수 있다. 그러나 꼭 그렇지만은 않다. 재구성될 “정경 가운데 정경” 또는 “케리그마”는 주석적으로 고찰되지도 않으며, 발전의 일반적 경향으로도 다루기 어렵다. 기원 후 1세기의 신학사는 단순히 어떤 변화를 모방하는 것이라기보다는 오히려 하나의 폭발적 사건으로 간주될 수 있다. 그 외에 다른 공통성은 9-46장에서 다루어진다. 더 나아가 성서 해석학적 과정에서 때때로 중요한 성서의 내용을 인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

때때로 독자들은 여기서 제시된 “신학”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에 느낄 수도 있다. 왜냐하면 이것은 신학으로 평가될 수 없는 영적인 빈곤을 고발하는 역사가의 작업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기서 중요한 것은 바로 학문적인 신학으로 인하여 독자들이 유지하고 있는 경건한 전승들을 재인식하지 않으려는 위험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파괴가 아니라 성서의 내용과 가치를 더욱 풍요롭게 하려는 시도인 것이다. 그것은 결국 성서에 대한 변호인이 되어 그 의미를 더욱 풍요롭게 하며, 그것이 지니고 있는 낯설음을 도전과 자극을 통해 새롭게 하는 것이다. 신학은 성서에 대한 자기관계와 관념적인 독백에 대한 포기, 더 나아가 경건한 언어의 무비판적 수용의 거부로서 이해될 수 있다. 그러나 주석적인 합법성과 정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경건한 전승들이 성서와 더불어 존재할 수 있다. 과연 이런 방법이 타당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

그 동안 출판된 명상들과 설교들이 제시될 것이다. 나는 많은 주석적인 문헌들과 같이 이런 책들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1995년 하이델베르크 아쉐르미트복흐에서
클라우스 베르거


<차례>

제1부 서론

제1장   개념과 제한 17

제2장   신학사적 모델 18

제3장   분기와 수렴 20

제4장   공통적인 기초의 재구성 23

제5장   제도적인 토대 24

제6장   공동식사 26

제7장   본문의 예: 종의 비유와 친척의 비유 28

제8장   예수 전승의 연대규정과 ‘진정성’ 32

 

제2부: 일반적 논의

 

머리말 36

초기 그리스도교 신학: 성서를 통한 증명(Schriftbeweis) 37

제9장   전제: 성서의 정경성 37

제10장  그리스도론적인 성서 증명 41

제11장  성서 증명의 중심 41

제12장  시편 2편 42

제13장  시편 110편 43

제14장  시편 8편 45

제15장  시편 22편 48

제16장  시편 118편 22절 49

제17장  요약: 신약성서에서 시편이 갖는 의미 50

제18장  신약성서에 나오는 제2 이사야 51

제19장  할례에서 자유로운 이방 선교를 위한 성서적 근거 55

 

초기 그리스도교의 신론 58

제20장  아버지 하나님 58

 

종말론 68

제21장  종말론과 심판 68

제22장  하나님의 나라 73

제23장  임박한 재림과 재림지연 81

 

생동감 있는 경험들 86

제24장  초기 그리스도교 당시의 신비종교 86

제25장  은사 운동으로서 초기 그리스도교 93

제26장  성령론 97

 

그리스도론 105

제27장  그리스도교의 메시아론 105

제28장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그리고 주 112

제29장  예수의 죽음 118

제30장  예수의 부활과 고양됨 125

제31장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 127

제32장  두 가지 국면의 그리스도론 135

제33장  종말론적인 적대자 141

 

구원론 145

제34장  죄, 의, 율법 145

제35장  정결과 거룩성 152

제36장  회개와 믿음 155

제37장  구원과 구조, 자유와 해방 158

제38장  이원론 162

 

성례전 165

제39장  은유적인 행위들 165

제40장  처음 행위들 166

제41장  종교적인 특징 167

제42장  성례와 마법 168

제43장  실제 상징 169

제44장  제의화된 은유 169

제45장  형태 없는 행위가 형식을 취한다 172

 

근본적인 분열 174

제46장  예수 전승과 서간문학 174

 

제3부: 최초의 팔레스틴 신학

 

제47장 예수와 신약성서신학의 시작 187

 

초기 그리스도교의 세례의 역사 196

제48장  세례 요한에 관한 유대교와 그 밖의 다른 유비들 196

제49장  요한의 세례 201

제50장  예수께서 세례를 베푸셨다―베풀지 않으셨다 203

제51장  그리스도인들을 통한 물세례 206

제52장  초기 그리스도교의 세례에 관한 역사 개요 206

제53장  요한의 세례 이후 그리스도교의 세례 208

제54장  베드로전서의 세례론 210

제55장  예수의 이름으로 베푸는 세례 211

제56장  물세례와는 다른 영적인 현상들 213

제57장  성령세례와 예수 이름으로 베푸는 바울의 세례 215

제58장  세례와 죽음 217

제59장  세례와 출생 219

제60장  세례: 신적인 삶의 영역으로 전위됨 221

제61장  물세례와 성령세례의 결합 225

제62장  예수의 죽음을 통한 세례의 기능 전수 226

제63장  초기 그리스도교의 문제였던 죽은 자의 세례 228

제64장  결과 231

제65장  초기 그리스도교 내의 바리새적인 입장들 233

제66장  엘리아 형상, 세례자 형상 그리고 심판 설교 237

  

열 두 제자단의 신학적 의미 244

제67장  쿰란본문에 나오는 유비들 244

제68장  열 두 제자: 하나님의 집과 계약의 장소 246

제69장  열 두 제자와 성전 247

제70장  열 두 제자의 미래 250

제71장  열 두 제자의 전권 252

제72장  전권을 부여받은 자의 통치권에 대한 논쟁 254

제73장  초기 그리스도교의 교회 이해 257

 

헬라파 유대계 그리스도인 262

제74장  역사적인 배경 263

제75장  헬라파 유대계 그리스도인들의 성전 비판 266

제76장  초기 그리스도교의 합리적인 제도 비판에 관한 전승 268

제77장  예수의 성전에 관한 말씀에 관한 해석 270

제78장  스데반의 환상 체험 270

제79장  성령주의자 스데반 272

제80장  헬라파 유대계 그리스도인과 율법 273

제81장  예언자들의 참혹한 운명 275

제82장  안디옥에서의 헬라주의자들의 활동에 대한 신학사적인 의미 276

제83장  스데반의 변모 277

제84장  헬라파 유대계 그리스도교인과 공관복음 전승 278

 

안디옥 교회 이전 시기 281

제85장  지속적인 과정에 대한 개관 281

제86장  하나님 앞에서의 중재자. 인자, 그리스도, 교회와 영에 관한 공동성향 282

제87장  방어적인 성결 윤리 288

 

제4부: 안디옥 외부 지역

 

제88장  주의 형제 야고보의 신학적 입장 295

제89장  사마리아 그리스도교의 인물 시몬 마구스 296

제90장  세례자와 나실인 그룹인 초기 그리스도교인들 301

제91장  로마서 집필 이전의 로마의 그리스도교인들의 입장 302

 

야고보서 307

제92장  야고보서의 신학적인 자리 307

제93장  야고보서와 바울신학 310

제94장  야고보서와 공관복음 전승 315

제95장  야고보서와 요한계 문헌들 318

제96장  야고보서의 신학 320

제97장  헤르마의 목자서의 위치 322